top of page

페트병 수거 로봇으로 ESG 실천 자동화… 이노버스·연세대, 그린캠퍼스 구축 협약





이노버스(대표 장진혁)는 5월 31일(수) 연세대학교(총장 서승환)와 그린캠퍼스 조성을 위해 AI 페트병 리사이클 로봇 ‘쓰샘 RePET’ 설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연세대의 그린캠퍼스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협약에 따라 이노버스는 연세대에서 투명페트병이 많이 발생하는 △중앙도서관 야외 자판기 옆 △생활관 1층 △학생회관 지하 1층에 ‘쓰샘 RePET’ 3대를 설치한다.

해당 기기에 재활용품을 투입하면 인공지능이 페트병을 자동으로 분류하고 수거하여 올바른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을 돕는다.

이와 함께 탄소중립을 위한 페트병 재활용 성과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환경적 가치를 인지할 수 있는 실시간 모니터링 대시보드(Dashboard)를 제공한다.

또 미래 세대 학생의 페트병 분리배출 인식 변화를 위해 교내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캠페인을 비롯한 홍보에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연세대 총무처 서기환 팀장은 “연세대는 ESG 교육가치 실현을 위해 학교 전체 구성원은 물론 지역사회, 지자체, 각종 기관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노버스의 쓰샘 설치 협력으로 또 하나의 생활 속 ESG 실천이 가능하게 됐다”며 “연세대 ESG 구축에 동참해준 이노버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노버스 장진혁 대표는 “쓰샘을 통해 대학 구성원들의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 유도, 대학 내 친환경 시설의 보급 확대 등을 통해 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Opmerkingen


매주 발행되는 유용한 ♻️환경 컨텐츠, 메일로 받아보세요!

bottom of page